둘이라서 좋았는데 마냥 따스해서 좋았는데
찬바람이 몹시 불던 그 거릴 걸을 때도
다시 혼자 돼버린 나는 얼어붙은 기억속에
따스했던 추억들을 찾아 헤매이네요
술잔을 비우고 그대를 비우며
흐르는 눈물로 다시 그댈 채우네요
한숨이 또 쌓이고 그리움마저 쌓여~서
너무 그대가 보고 싶다고
기나긴 시간들과 싸우네~요
사랑~해 입술은 그대만 부르~고
귓가엔 그대만 들리~고 두눈을~ 애써 감아~도
다시 그대가 보이네요 사랑한다는 그 흔한~ 말
이제서 혼자 하는 말~그 거릴 걷다보면~후회만 흘러요@

잊어줄 거라고 보내줄 거라고 셀수 없을 만큼
수없이 약속했는데 남자답지 못해서
나약한 사람이라~서 지나가버린 추억이라도
아쉬워 버릴수가 없나봐~요~ 사랑~해
입술은 그대만 부르~고 귓가엔 그대만 들리~고
두눈을~ 애써 감아~도 다시 그대가 보이네요
사랑한다는 그 흔한~ 말 이제서 혼자 하는 말~
그 거릴 걷다보면~후회만 흘러요 내 입술은
그대만 불러~요 사랑해~요
내 두눈을 감아봐도 또 다시 그대가 보이네요
난 오늘도 바람이 차가~워 그댈 보낼수 없다고
따스해지는 날 그댈 보낸다고 지키지도 못할
약속을 해요@

創作者介紹
創作者 Tanya.F 的頭像
Tanya.F

不再寂寞的旅程

Tanya.F 發表在 痞客邦 留言(0) 人氣()